• 카카오티비
  • 로그인
  • 회원가입
전쟁 참상 직접 경험하는 충남보훈관 개관
전쟁 참상 직접 경험하는 충남보훈관 개관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8.06.2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68주년 행사와 더불어 개관식 진행
VR 체험실·안개분수 등 갖춰…휴식·사색 공간 등 활용 기대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충남보운관 개관 및 6.25 제68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제공 : 충남도청)

 

최신 VR기술이 적용된 체험관과 음악감상실, 안개분수 등을 갖춘 충남보훈관이 내포신도시 보훈공원 내 문을 열었다.

충남도는 25일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충남보훈관 앞 광장에서 6·25전쟁 제68주년 행사와 보훈관 개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 유익환 도의회의장, 김지철 도교육감을 비롯해, 6·25 참전유공자회 등 9개 보훈단체장 및 참전용사 등 4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엄수됐다.

이날 개관한 보훈관은 건축면적 1892㎡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667㎡ 규모의 철근 콘크리트 구조 건물로, 지난 2015년부터 총 94억 3700만 원을 투입해 건설됐다.

보훈관 내부는 지하 1층 주 출입구에서부터 지상 2층 옥상전망대까지 나선형 통행로를 따라 자연스럽게 이어져 있어 동선에 따라 건물 전체를 둘러볼 수 있게 구성됐다.

지하 1층에는 보훈관 관리사무실과 함께 대일항쟁, 6·25전쟁, 베트남전 등 우리 국민들이 겪어온 시기별 전쟁과 아픔을 간접적으로 느껴볼 수 있는 체험공간인 시간의 터널을 갖췄다.

지하 1층에서 지상 1층으로 이어지는 공간에는 각종 콘텐츠 체험실이 있어 보훈 관련 다양한 정보와 충남을 비롯한 지역별, 연대별 호국영령 참전용사 등의 업적과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전시관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반원형의 월 스크린(Wall Screen)에서는 보훈공원에 조성된 보훈탑의 조성 의미가 웅장한 영상으로 소개된다.

지상 1층에는 전쟁의 참상을 영상과 음악을 통해 생생하게 체험해 볼 수 있는 VR 체험실이 위치해 있으며, 애국, 보훈과 관련한 다양한 노래를 감상할 수 있는 음악감상 공간도 마련돼 있다.

지상 2층에는 6·25전쟁에 참전했던 UN군의 피해현황을 살펴볼 수 있는 ‘희생의 가치’ 전시관과 각종 공연과 교육 전시물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획전시실이 있다.

옥상전망대는 내포신도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산책로를 통해 충혼탑으로 이어진다.

충남보훈공원과 보훈관은 추모와 휴식, 가족단위 체험공간이자 인근의 충남도서관과 오는 2019년 착공할 자연놀이뜰을 연계한 내포신도시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일환 도 복지보건국장은 “이번에 개관한 충남보훈관은 추모를 넘어 평화와 번영의 가치를 새기는 애국·화합의 공간으로 조성됐다”면서 “충남보훈관이 가족 단위 체험공간으로 내포신도시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