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티비
  • 로그인
  • 회원가입
태안군, 반추·발정 시스템 도입
태안군, 반추·발정 시스템 도입
  • 강명식 기자
  • 승인 2018.10.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기술(ICT)활용, 소 건강상태 등 실시간 확인과 체계적인 개체관리
반추발정측정시스템 활용 모습 (사진제공 : 태안군청)
반추발정측정시스템 활용 모습 (사진제공 : 태안군청)
반추발정측정시스템 활용 모습 (사진제공 : 태안군청)
반추발정측정시스템 활용 모습 (사진제공 : 태안군청)

태안군이 가축 번식효율 향상 및 질병 예방을 위해 ‘반추·발정 측정 시스템 설치사업’을 펼쳐 축산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태안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젖소의 발정, 분만, 건강상태를 과학적으로 감지하기 위해 축산(젖소)농가 2개소를 대상으로 ‘반추·발정 측정 시스템 설치사업’을 추진 하고 있다.

‘반추·발정 측정 시스템’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젖소의 행동 양을 측정하고 발정 행동을 파악, 수정과 분만 시기를 개체별로 정확히 확인해 번식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반추위의 반추시간과 행동량을 측정해 건강상태와 영양상태까지 알 수 있어 실시간으로 개체별 질병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가축의 개체별 정보를 메인장치에 저장,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이 가능해 축사를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가축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질병예방 및 번식효율을 높일 수 있다.

시스템을 도입한 농장주는 “육안으로 잡아내지 못하는 소의 상태를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활용으로 신속, 정확,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가축 사육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팜은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소득을 증대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농가여건에 따른 맞춤형 스마트 기술보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