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티비
  • 로그인
  • 회원가입
단국대, 키르기스스탄에 선진 작물기술 전파
단국대, 키르기스스탄에 선진 작물기술 전파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8.12.0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농민들에게 농작물 표준재배기술 달력 전달
키르기스스탄 농업달력 전달식 모습 (사진제공 : 단국대)
키르기스스탄 농업달력 전달식 모습 (사진제공 : 단국대)

해발고도가 높고 건조한 기후의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 한국의 선진 농업기술이 전파된다. 단국대는 최근 3년간 현지에서의 시설원예 재배기술 경험을 바탕으로 축적된 농업기술을 달력으로 제작, 물이 귀하고 건조한 날씨로 농사에 애를 먹는 현지 농민의 고민을 덜어 주게 됐다.

단국대는 지난 4일 오후 3시(현지 시간) 국제농업협력연구소 조양호 교수와 키르기스스탄 게리말리에프 자느벡(Kerimaliev Janybek) 농업개량부 차관, 하태역 주 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 현지 시설재배 관련 공무원 및 농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설채소작물 재배달력 전달식을 가졌다.

시설채소작물 재배달력은 농사 입문자가 달력에 표시된 데로 일조량과 기온, 바람, 강수량, 시기, 토양, 병해충 관리, 물 관리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오이, 토마토, 딸기의 파종과 관리 및 수확이 충분히 가능하도록 표준 재배기술이 요약 정리되어 제작되었다.

달력 제작을 선도한 이동진 단국대 국제농업협력연구소장은 “한국 농업 기술이 전수되어 현지 농가 소득 창출과 신선한 채소 보급은 물론, 한국 농기자재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농기자재의 중앙아시아 일대 수출 확대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작물 재배 달력 제작은 농촌진흥청의 수출농업육성지원 기반구축사업 일환으로 2016년부터 3년간 ‘중앙아시아 국산종자 및 농기자재 현지실증연구’ 과제로 진행됐다. 단국대는 과제를 진행하며 수출 유망 농자재 현지실증연구, 한국형 시설재배 관리기술 개발, 순회 워크숍 및 방문지도 등 우리 기술의 현지 정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